티스토리 뷰

건강

어린이 질병 가와사키병

건강맨 궁금증 해결 2020. 6. 15. 08:42

가와사키병

아동과 어린이에게서 발생하는 급성 혈관염은 주로 5세 미만 어린이에게서 발생하지만, 성인에게도 발생하고 있다며 봄과 겨울에는 발병률이 높고 24년 전부터 유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의학계에서는 유전적 요인 때문에 이 질병이 생길 것으로 추측하고 있으며,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이상 면역반응이 일어나 이 질병으로 발전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이 질병의 증상은 환자의 유전적 또는 환경에 따라 다릅니다.

가와사키 증상

일부 아이들은 이유 없이 재채기를 합니다. 로그 세탁 (진드기와 다른 미생물에 의해 전파될 가능성이 있음)절지 동물 매체와 동물 숙주가 서식하는 위치에 근접한 거주자 [work] 면역 체계가 활성화된 급성기는 혈관 내피에 항체를 형성하는 세포를 형성합니다. 임상 발견과 실험실 검사는 박테리아 독소 때문인 질병과 유사하며, 무지의 박테리아 때문인 독소 이론 때문에 발달하는 견해가 있으며, 평균 1 ~ 2주 동안 지속하며 4주 이상 지속하지 않습니다. [다음 5개 중 4개 이상, 열로] 양측 결막 고혈증, 다른 형태의 진동 일방적인 화압 목 림프샘 점막 변화 (홍반과 딸기 혀, 구강 및 인두 점막의 붉은 균열 입술 등)와 사지의 발견 [다른 증상]소화기 : 설사, 구토, 부종, 빨간 입술, 담낭 종, 마비성 장막힘, 경질 황, 간염 (AST, ALT 상승) 혈액 : 백혈구 증가, 혈소판 증가 (2 ~ 3주), ESSA, CRP 상승소변 : 백혈구 증가, 아질증, 피부 : 골조 BCA 접종 부위, 카피의 형성 호흡기 : 기침, 비강 - 신경 : 뇌척수액 단핵 세포 증가와 관련된 다음 5가지 증상 중 4개 이상, 안면 신경 마비 관절염 진단 기준[CDC 데 아 그노시스 회복] 열(또는 5일 이상 다르게 설명할 수 없는 열)로 진단되고 명시적으로 (관상 동맥류가 있는 경우 4가지 증상만 있지만, 침출액이 없는 양측 결막 고혈증-구강 점막의 빨간색과 균열, 구강 점막의 불안정한 빨간색, 딸기 혀 (주입 또는 천공된 잎, 주사 후아힌 x, 또는)급성 수생 경보종, 손바닥, 긴 손바닥 홍반, Mayan은 회복기 손가락 끝 (급성 또는 손바닥, 회복기 손가락 끝에서 떨어지거나 일시적인 탈착)에 떨어집니다.

가와사키 검사 방법

자궁 경부 림프샘 심전도 및 심 초음파 검사는 의심되는 환자에게 협착 (1.5cm) [diagnosis 메토드]을 수행하여 연속 초음파 이상 및 허혈의 징후가 나타날 때 관상 동맥 조영술을 수행합니다. 전 혈구 계산, CRP, ESA, 간기능검사, 소변검사, 혈액배양, 흉부X선 검사 등을 수행하고, 분별진단을 위해 항스트렙토리신-O가, 그룹A 연쇄구균의 인후 등 성능(GAS)을 수행합니다. 뇌척수액이 의심되거나 세부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고열이 나타나면 뇌척수액이 검사됩니다. 편광 현미경으로 포도막염을 검사합니다. 급성기에는 고용량 면역글로불린과 아스피린을 사용하고, 고용량 면역글로불린의 약리학적 메커니즘은 불분명하지만 사이토킨에 의한 혈관내피의 증식을 억제해 전신 소염작용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열병합 병증은 열병 10일 이내에 사용했을 때 억제됐고 아스피린 단독치료가 시행될 경우 관상동맥류의 유병률을 20~25%에서 2~4%로 낮추는 효과가 나타났습니다. 스테로이드를 항염증제로 사용하면 관상동맥 합병증이 증가해 부적절한 치료로 여겨졌으나 최근 좋은 효과가 나타나 앞으로 임상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심초음파 검사는 발병 1~2주 후에 시행되며 관상동맥 상태를 파악해야 합니다. 관상동맥 합병증이 있는 만큼 예후가 좋고 1년 뒤 엄격한 후속조치가 권장되지 않지만, 현재 항 혈소판 효과를 기대해 6~8주 동안 소용량 아스피린을 투여합니다. 다만 심초음파, 심전도, 운동검사, 탈륨 심근주사, SPECT 검사를 통해 관상동맥 변화(5mm 이상 동맥류) 환자에 대해 관상동맥 형태 검사를 해 심근 허혈과 관상동맥 협착, 막힘 등의 진단을 주기적으로 추적해야 합니다.관상 동맥류의 약 50%가 수년 동안 정상적인 구경으로 회복한다고 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